Skip to content
조회 수 2964 추천 수 0 댓글 0

NISI20161126_0012436009_web_99_20161127001104.jpg \'190만 군중, 세계에 자랑할 평화시위의 역사를 쓰다.\'


서울 '촛불민심' 150만명…역대 최대

사상 최초 청와대 인근 집회·행진

최대 규모 집회에도 연행자 1명도 없어

【서울=뉴시스】홍찬선 이혜원 기자 =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요구하는 주말 5차 촛불집회는 사상 최대 규모임에도 거의 완벽한 평화시위의 전범을 보여줬다.

1500여개 시민사회단체가 연대한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26일 서울 광화문에 150만명, 지방 40만명 등 전국적으로 190만명이 집결했다고 밝혔다. 100만 촛불이 모인 지난 12일 이후 최대 규모다.

경찰은 오후 7시40분 기준 27만명(서울기준)이 모였다고 밝혔다. 지난 12일 경찰 추산 최대 인원은 26만명이었다.

이날은 청와대 200m 앞까지 접근하는 일명 '턱밑 행진'과 집회가 가능해지면서 박 대통령에 대한 압박이 더욱 거세졌다.


NISI20161126_0012435992_web_99_20161127001104.jpg \'190만 군중, 세계에 자랑할 평화시위의 역사를 쓰다.\'


시민들은 끝까지 비폭력·평화시위를 유지했다.

시민들은 가끔 일탈 행동을 보이는 소수 참가자들에게 비폭력을 강조하며 자체적으로 자제시켰다. 또 경찰버스에 꽃스티커를 붙이는 등 평화로운 항의 방식을 선택했다. 

오후 10시께 본집회가 종료된 뒤 가장 많은 인파가 몰린 청운동 일대에서도 시민과 경찰 간 충돌 없이 평화롭게 집회가 이어졌다.

새마을금고 광화문지점 앞과 내자로터리에선 시민들이 3분 자유발언을 이어갔다. 이따금 구호를 제창할 뿐 별다른 물리적 움직임은 보이지 않았다.

경찰과 대치 중인 시민들도 경찰을 향한 비방 없이 차분히 시위에 동참했다.

일부 시민이 경찰을 향해 종이피켓을 던졌지만 주위 참가자들이 오히려 이를 저지하기도 했다.

삼청로 세움아트스페이스 앞에서도 폭력의 움직임은 찾아볼 수 없었다. 전국 대학교 총학생회 중심으로 집결한 이곳에서 참가자들은 경찰이 설치한 폴리스라인을 지키며 시위를 이어갔다.

학생들은 자유발언, 구호와 노래제창을 반복하며 차분하게 목소리를 높였다. '아리랑 목동'을 개사한 '하야가'나 '이게 나라냐' 등을 부르며 피켓과 촛불을 높이 들었다. 가수 GOD(지오디)의 '촛불하나'를 다 같이 부르기도 했다.

대열이 붐비면서 폴리스라인이 흔들릴 때도 경찰은 침착하게 통제선 준수를 요청했고 시민들도 이에 응하는 등 협력하는 모습을 보였다.


NISI20161126_0012435950_web_99_20161127001104.jpg \'190만 군중, 세계에 자랑할 평화시위의 역사를 쓰다.\'


시민들은 "우리는 헌정사상 최초로 청와대 근처에서 평화시위를 하는 역사를 쓰고 있다"고 자랑스러워하기도 했다.

거리에 남아있는 쓰레기를 줍는 시민들도 눈에 띄었다. 눈과 비가 내려 땅이 젖은 상태였지만 거리는 대체로 깨끗했다. 




크으...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내가 써본 꽁떡하기 좋은 채팅순위 갓갓 2017.08.06 22359
공지 노제휴 웹하드 뜸 추천★ 갓갓 2017.07.27 21257
65956 #나연#청순가련#눈물 갓갓 2017.05.30 1315
65955 #도발_보미 갓갓 2016.12.15 2740
65954 #비오늘_날_#떠나간_사랑 갓갓 2016.07.02 3501
65953 ' 서울 ' 하면 떠오르는 이미지를 하나만 고른다면? 갓갓 2017.02.25 3310
» '190만 군중, 세계에 자랑할 평화시위의 역사를 쓰다.' 갓갓 2016.11.27 2964
65951 '1대 100' 김신영 "삼겹살 62인분까지 먹어봤다..한번 휘저으니 끝" 갓갓 2016.11.17 2806
65950 '2016 SBS 연기대상' 이휘재, 매너없는 진행 '눈살' 갓갓 2017.01.01 2525
65949 '37살 여자, 기형아 때문에 안돼' 연봉 10억 BJ 발언 갓갓 2016.09.20 2786
65948 '40억 로또 당첨'의 비극 갓갓 2016.09.07 3546
65947 '9년 외길의 승리' 김종민, 2016 KBS 연예대상 대상 수상 갓갓 2016.12.27 2537
65946 '9조 원 기부왕' 마지막 재산까지 사회환원 갓갓 2017.01.07 2502
65945 'IT 메카 ' 용산의 몰락 갓갓 2016.11.09 1403
65944 'JTBC 뉴스룸' 심수미 "태블릿 검찰도 최순실 것으로 인정...고영태 만났다" 갓갓 2016.12.09 2589
65943 'LG V30' 최종 디자인 이런 모습? 렌더링 공개(영상) 갓갓 2017.08.02 1089
65942 'MS 논란' 이은재 과거 법인카드로 명품 구매 '예산 펑펑' 갓갓 2016.10.08 2793
65941 'NBA★' 스테판 커리, 7월28일 '무한도전' 녹화 확정 갓갓 2017.07.22 1051
65940 'T자' 코스 부활…운전면허 시험 이렇게 바뀐다 갓갓 2016.06.12 2901
65939 '日 원전 사고' 이후 국내 수입된 후쿠시마산 식품 400t 이상 갓갓 2016.09.20 3016
65938 '거리 쓰레기통' 줄다리기 갓갓 2016.08.13 3052
65937 '겨드랑이털' 뽑은 대한항공 기내 난동범 갓갓 2016.12.29 2309
목록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10 ... 3298 Next
/ 3298

Copyright issuegot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