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ip to content
2017.07.15 00:52

희관존 보충설명

조회 수 608 추천 수 0 댓글 0

최규순 전 한국프로야구 심판에 대한 관심이 뜨겁다.

그는 그는 한국야구위원회의 심판위원회 팀장을 맡기도 했던

인물이다.

그는 한국프로야구에서 10년 넘게 심판으로

있었다.

최규순은 지난 2006년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올해의 심판상을 받기도 했다.


앞서 최규순은 두산 전 대표이사로부터

300만원을 받았던 것으로 알려졌다.

도박에 빠져 있어서 돈을 빌렸다는 것을

고백했으며 이와 관련해 KBO 조사를

받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

Copyright issuegot All rights reserved

sketchbook5, 스케치북5

sketchbook5, 스케치북5